로그인 패스찾기
 낙서   정치   유머  성인유머  음악  컴퓨터 영화감상
 게임  성지식 러브레터  요리  재태크 야문FAQ 암/복호
[퍼온글]겨울 노래/시, 오세영
bibig00 | 추천 (0) | 조회 (28)

2024-04-03 10:01:33

산자락 덮고 잔들

산이겠느냐.

산 스늘 지고 산들

산이겠느냐

산이 산인들 또 어쩌겠느냐.

아침마다 우짖던 산까치도

간 데 없고 

저녁마다 문살 긁던 다람쥐도 

온 데 없다.

길 끝나 산에 들어섰기로 

그들은 또 어디 갔단 말이냐

어제는 온졸일 진눈깨비 뿌리더니

오늘은 하루 종일 내리는 폭설(暴雪) 

빈 하늘 빈 가지엔 

홍시 하나 떨 뿐인데

어제는 온종일 난(蘭) 을 치고

 

오늘은 하루 종일 물소리를 들었다,

산이 산인들 또

어쩌겠느냐.

 

-<벼량의 꿈>(1999)-

이곳에 파일이나 이미지를 드래그 혹은 클릭 클릭.
한번에 30개 업로드 가능. (5개의 파일 동시 업로드)

* 파일은 드래그하여 위치를 바꿀 수 있으며 클릭한 순서대로 에디터에 삽입됩니다. *

현재점수 (0)